[주장] 표 달라고 보채는 염치 없는 비호감 대선



지난주 민주당 중진 정치인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뇌리에 꽂힌 말이 있다. ‘이재명 후보 아들은 아버지를 닮았고, 윤석열 후보 부인은 친정 어머니를 닮았다’는 것이다. 아버지 성향이나 태도가 아들에게 전해지는 ‘부전자전(父傳子傳)’에 빗대 그는 ‘모전여전(母傳女傳)’이란 대구를 완성했다.여당 후보인 이재명은 검사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