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 내 측근 아냐… 범죄 가능성 전혀 없을 순 없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30일 생방송 TV토론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키맨’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두고 “제 측근이라고 하는 건 지나친 것 같다”라며 “산하기관 직원 중 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다만 ‘유동규씨가 부동산 범죄에 연루됐을 가능성도 있냐’는 질문엔 “가능…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