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취직·결혼 늦어 청약 무관심, 혜택 못봐”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 통장을 만들어보진 못했다”고 말해 주택청약 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을 드러냈다는 지적을 받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전 검찰총장)가 ‘다소 늦은 나이에 직업을 갖고 결혼도 늦어 크게 신경쓰지 못했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주택청약을 ‘혜택’이라고 표현했다가 정정하기도 했다…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