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가 요양병원은 큰사위 줄 거라고 했다”



“간 수치가 너무 높아서 지금까지도 원자력 병원에 다니고 있어. 병원에서는 그 수치면 암이래. 나는 술도 안먹는데 그런 수치가 나왔어. 병원에서는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그렇다고 하더라. 그 수치가 안 내려가. 잊으려고 해도 안 잊혀져. 안돼!”27일 이른 저녁 서울 노원구 공릉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조아무개(5…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