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슈케나지 유대인들이 미국으로 이민을 갔을 때, 게필테 생선과 같은 진짜 고기와 생선을 먹는 것은 풍요의 표시였다

아슈케나지 유대인 미국으로 이민 고기를 먹는법

아슈케나지 유대인

사실, 드문 경우에 고기를 먹는 것은 아슈케나지 유대인 역사에서 그들이 미국에 도착하기 전까지 그리고 가격을 내리게
한 고기의 산업화를 통해 일반적인 일이었다. 그 이전에는, 고기는 18세기, 19세기 그리고 20세기 초에 동유럽의 대부분의
유대인들이 살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고기 부족과 코셔 고기에 대한 접근성의 부족과 더불어, 대부분의 유대인들은
스스로를 채식주의자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요크노비츠가 말하는 “사실상의 채식주의자”였다.

요스코위츠는 “사람들은 유대인 델리를 전통적인 집에서 요리한 유대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으로 생각하지만 이민자
아슈케나지 유대인 어머니들은 아이들이 델리에 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제 아버지가 델리에
가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이것들은 집에 있는 음식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슈케나지

요스코비츠의 폴란드 태생 할머니가 보기에 이 유대계 미국인 델리의 고기와 니시들은 정크 푸드였다. 그의 할머니가 채식주의자였다는 것을 고려할 때 그렇게 엄격한 관점을 취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그는 아들 요스코비츠의 아버지를 데리고 뉴욕주 북부의 캣츠킬스로 가서 20세기 초에 설립된 휴양지인 채식주의 호텔에 여름 휴가를 보내곤 했다. 그곳에는 채식주의자로 잘게 썬 간, 사워크림과 무를 곁들인 블루베리, 그리고 호텔 정원에서 가져온 다른 채소들이 있었다.
이것은 요스코비츠가 2016년 수상 경력에 빛나는 요리책 “The Gefilte Manifesto”에서 언급하는 이야기로, 그와 공동 저자인 리즈 알폰은 새로운 조리법으로 전통적인 구세계 유대인 음식을 다시 방문한다. 이 책의 강조점은 피클링과 같은 우리 아슈케나지 유대인 선조들의 지략적인 기술을 수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