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는 끝까지 LGBT에게 다가가려 한다

불교는 끝까지 LGBT에게 다가가려 한다
불교도인 성소수자에게 있어 일상생활에서 정체성을 둘러싼 투쟁은 죽음의 순간까지 이어진다.

불교는 다른 종교의 가르침과 마찬가지로 행복과 고통이 없는 사후 삶을 약속합니다.

하지만 여기에 문제가 있습니다.

불교는

토토직원모집 불교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승려가 법명을 ‘개묘’라고 하여 정토에서 부처의 제자가 되었음을 증명합니다. 고인은 무덤 너머 그 이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more news

이름에는 성별과 나이, 때로는 사회적, 종교적 지위를 의미하는 존칭이 붙습니다. 예를 들어, “koji”와 “doji”는 성인 남성과 미성년자 남성에게 각각 주어집니다. 마찬가지로 “daishi”와 “dojo”는 여성을 위해 예약되어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남성은 “신지”, 여성은 “신뇨”가 사용됩니다.

Kaimyo는 일반적으로 장례식에서 승려의 성가로 발음되며 고인의 위패와 사리탑에 붓으로 씁니다.

하지만 성별과 성 정체성이 일치하지 않는다면? 남자로 태어났지만 여자로 살았을 때나 성소수자로서 공개적으로 커밍아웃하지 않은 경우, 사제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 남성과 여성 중 어느 칸에 체크하시겠습니까?

이로 인해 불교 교단이 kaimyo 관행에 혼란스러워하는 LGBT(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및 트랜스젠더)를 대면하면서 해결하려고 하는 수수께끼가 생겼습니다.

전통적으로 보수적인 불교 승려들이 도전에 나서고 있다.

진언종 치산파는 지난 11월 도쿄 미나토구 한 사찰에서 LGBT 문제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동성애를 숨기지 않는 인류학자 스나가와 히데키(52)의 말을 듣기 위해 50여 명의 사제가 참석했다.

불교는

Sunagawa는 죽음의 맥락에서 LGBT 사람들의 현재 상태에 대해 이야기하고 파트너가 종종 경험하는 위로할 수 없는 슬픔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인생의 사랑이 병원에서 임종을 앞두고 있을 때, 당신은 파트너의 가족과 친척을 배려하여 병실에 들어가는 것을 자제합니다. 당신은 파트너의 장례식에 “친구”로 참석합니다. 당신은 행인이 되어 관을 나르거나 화장장에 들어가 파트너의 유골을 항아리에 넣을 수 없습니다.

“그들은 오랫동안 서로를 사랑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인생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보낼 수 없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자발적으로 물러납니다.”라고 Sunagawa가 말했습니다.

공방에서 한 승려가 “만약 보기만 해도 성별을 알 수 있는 가이묘를 거절하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물었다.

스나가와는 사제에게 고인이 태어날 때부터 선택한 성별이 아닌 성별에 따라 카이묘를 바치라고 조언했습니다.

그는 또한 사제가 미리 가족과 상의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스나가와는 참석한 사제들에게 “정답은 없다”고 말했다. “불교가 LGBT를 어떻게 지원하는지에 대한 메시지를 LGBT에게 전해주었으면 합니다.”

2017년 교토부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20여 명의 정토종 승려들이 LGBT 문제에 대해 토론했습니다.